[Yamada’s VOM] “보여주면 바꿀 수 있지 않을까…” 영화로 맺어진 인연 (「見せることで 変えることができれば… 」映画で結ばれた日韓の絆)

 <일본 커뮤니티시네마회의 2019 in 사이타마> 한일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중에서

<일본 커뮤니티시네마회의 2019 in 사이타마> 한일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중에서ⓒ야마다

[현장] 일본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2019 및 요코하마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

“일본으로 유학을 온 적이 있는 저에게는 지금의 이 상황(한일관계 경색)이 너무 아쉽습니다. 양국의 영화인이 모인 오늘 같은 자리는 아주 중요하고, 뜻깊다고 생각합니다. 영화는 사회를 보는 거울이라는 이야기 있는데요. 이 말씀은 일본대학 예술학부 영화학과 요코카와 신켄 교수님께 들은 겁니다.
저희가 지금의 상황을 크게 바꿀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 가지,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보여줄 수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만들 수도 있고요. 뭔가를 보여주는 걸 통해서 조금이라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합니다.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6일, 사이타마현 카와구치시 SKIP씨티에서 개최된 ‘전국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2019 in 사이타마’ 한일 커뮤니티 시네마 회의에 참석한 한 한국측 참가자는 이렇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일본 커뮤니티시네마회의 2019 in 사이타마> '한일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에서 등단한 미림극장 최현준부장

<일본 커뮤니티시네마회의 2019 in 사이타마> ‘한일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에서 등단한 미림극장 최현준부장ⓒ 야마다다까꼬

아무래도 최근 한일간 정치 이슈 때문에 이번 ‘전국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2019 in 사이타마’에 한국측 참여자가 적지 않을까 예상했지만, 걱정과 달리 많은 한국 관계자들의 참여해 놀랐다.

‘전국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2019 in 사이타마’와 ‘요코하마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에 양국 예술 관계자들이 자리를 함께 하게 된 계기는 지난 6월 인천의 미림극장이 요코하마의 ‘시네마 잭앤베티’과 ‘Art Lab Ova’, 일본 ‘커뮤니티 시네마센터’를 초청해 개최한 ‘미림극장X시네마 잭앤베티 동시상영전’이었다.

당시 이 행사에선 양국의 영화가 상영됐고 포럼이 개최됐으며 ‘남극요리인’ 오키타 감독을 초청해 관객과의 대화도 나눴다. 이에 따라 이번엔 미림극장 관계자 및 영화감독 및 영화관계자, 또 미림극장과 관련된 예술가들이 일본에서 함께 하게 된 것이다.

“ 작년의 야마가타에서의 「전국 커뮤니티 시네마 회의」에 한국에서 게스트를 초대한 것이 계기가 되서, 12월에는 오랜만에 한국에 조사에 가게 되고 여러 예술국장 관계자 분들을 만나 뵐 수 있었지요. 올해 2월에는 갑자기 미림 극장의 제횬준 부장님,그리고 일본에 고주한 남동생 분도 함께 만난후에 6월에는 인천 미림극장에서 일한일 공동 상영 프로젝트인 <인천에서 요코하마까지 -‘잭앤베티’X’미림극장’ 동시상영전>에 참가하게 되었네요.
그리고 이번 <전국 커뮤니티시네마 회의2019>에서는 ‘한일 커뮤니티 시네마 회의’가 실현된 여러 행운이 겹치고, 여기까지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의 회의에서는, 한국의 미예술극장이나 커뮤니티시네마의 본연의 자세나 뜨거운 열정을 일본에 오신 여러분에게 직접 들을 수 있기에 일본의 상영자에 있어서는 큰 자극이 되었지요. 한국과 일본의 상영자가 공통되는 생각을 가져서 상영 활동에 종사하고 있는 것도 실감할 수 있었고, 한국에도 커뮤니티 시네마의 동료가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던 것도, 일본의 상영 관계자에 있어서도 격려도 되고 용기도 얻은 것 같아요.
회의후, 많은 참가자에게서 “이번의 회의는 정말 재미있었다” ,”더 한국의 상영자와 연결되고 싶다” 라는 의견이 많이 들렸지요. 앞으로는 한국에서 ‘한일 커뮤니티시네마 회의’가 계속되면 좋을텐데 라며 생각합니다. ”

‘일반사단법인 커뮤니티시네마센터’ 이와사키유우코 사무극장은 이번 행사를 다시 들어보며 이렇게 소감을 나눴다.

 지난 6월에 인천 미림극장에서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 사례발표한 카게야마즈루대표

지난 6월에 인천 미림극장에서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 사례발표한 카게야마즈루대표ⓒ 야마다다까꼬

지난 7~8일 진행된 ‘요코하마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에서 ‘미림극장X시네마 잭앤베티 동시상영전’이란 한일교류기획을 준비한 요코하마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 실행위원장이자 ‘시네마 잭앤베티’ 1층에서 ‘요코하마 파라다이스 회관’을 운영하고 있는 ‘Art Lab Ova’의 카게야마 즈루 대표에게 소감을 물었다.

“원래 와카바초가 다문화도시이므로 여러 나라의 영화를 사람들과 함께 보거나, 학습회나 교류회를 열어 여러가지 시점을 공유하고 생각하는 자리를 마련해 왔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해외의 극장과 그 주변의 여러 사람들이 참가하면서 다각적인 행사가 된 것 같습니다. 특히, 한국의 독립영화들을 일본에서 상영할 수 있었고, 그 감독들이 무대인사를 해 주셨지요. 그리고 한국의 독립영화에 많은 관객이 관심을 보여줬어요. 또 매년 개최하고 있는 관동 대지진후의 조선인 학살에 관한 학습회에 한국인 여럿이 참가해주고, 정보도 공유하면서 이후에도 이 행사가 계속될 수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을 느끼게 됐습니다.”

 요코하마 파라다이스회관에서의 교류회에서 인천 미림극장의 전시에 대해서 발표하며, 시민들과 워크숍도 가진 라오미 작가

요코하마 파라다이스회관에서의 교류회에서 인천 미림극장의 전시에 대해서 발표하며, 시민들과 워크숍도 가진 라오미 작가ⓒ 야마다다까꼬

‘시네마 잭앤베티’ 카지와라 토시유키 지배인은 “지난 6월에 인천에서 개최한 ‘미림 극장’와의 동시 상영전을 일본에서도 개최하게 되어 정말 좋았다”라며 “각 극장의 현황과 대처, 과제 등의 이야기에 배울 것이 매우 많았다. 앞으로도 한일 독립계 상영관 교류 기획을 계속할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오래된 청주제조소를 리모데링한 사이타마현 후카야 시네마 사례 발표 중에서

오래된 청주제조소를 리모데링한 사이타마현 후카야 시네마 사례 발표 중에서ⓒ 야마다다까꼬

이번  ‘전국 커뮤니티시네마 회의 2019 in 사이타마’ 행사에는 전국 곳곳의 예술영화 상영관 및 영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때문에 각 지역에 특화한 사례 등을 들을 수 있었다. 특히 참가자들은 한국의 예술극장이나 영화에 대해 관심을 갖으며 질문도 많이 했다. “우리는 달라도 우리는 같은 영화공화국의 국민이다”라는 한국 등단자, 백두대간 최낙용 부사장의 인사 말도 인상적이었다.

 '1991,봄' 상영후의 감독과의 대화시간 중에서

‘1991,봄’ 상영후의 감독과의 대화시간 중에서ⓒ 야마다다까꼬

‘요코하마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에서는 ‘미림극장X시네마 잭앤베티 동시상영전’이 열렸는데,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공개되는 ‘1991, 봄’, 그리고 ‘기생 : 꽃의 고백’의 감독들이 관객과 대화를 나누었다.

 '공작'상영후의 해설을 하는 마나베교수

‘공작’상영후의 해설을 하는 마나베교수ⓒ 야마다다까꼬

뿐만 아니라 조선 문제 전문가인 도쿄대학 동양문화연구소 마나베유우코 교수는 영화제에서 상영된 한국 영화 <공작>과 <1991,봄>에 관련된 한국 근현대사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줘서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이 교류사업을 기획한 인천 미림극장 최현준 부장은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여러가지 소소한 우연들과 실수들이 얽히고 설키면서 시작된 두 나라 영화관의 교류는 2일간의 짧은 시간 동안 영화상영과 관객과의 대화, 미림극장을 소개하는 포럼, 예술가 교류 등으로 알차게 구성되었습니다. 한국에서 온 작은 영화관 미림의 얘기를 들으려고 일본의 관객뿐만 아니라 멀리서 시간을 내어 찾아준 다른 예술영화관 관계자의 모습은 그 자체로 감동이였습니다. 또 행사를 소개하는 홍보물을 만들어 부착하고 극장 로고를 쿠키로 만들어 판매하는 것은 물론, 아침부터 저녁까지 세심하게 챙겨주고 환대해주는 모습에 감동을 넘어 연대의식까지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제 시작된 두 나라 영화관의 교류는 매년 정기적으로 이뤄질 것이며 영화와 문화예술을 통해 양국의 문화가 소개되고 소통하는 기회를 가지게 될 것입니다. 어르신 세대의 문화향유와 세대소통이라는 주제에 집중했듯 한-일 두 나라 문화교류의 물꼬를 트이게 했다는 자부심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을 계속 해나가겠습니다.”

우리에게 한편의 영화나 그림 등의 예술작품이 큰 영향을 주듯 앞으로 자라가는 양국의 청소년들부터 어르신들까지도 세대를 넘어 이런 상황을 접하고 느끼고 알아갈 수 있었으면 한다.

 1박 2일간의 행사를 마치고 차이나타운에서. 뒤우측 최현준부장, 그 옆이 카지와라 토시유키 지배인)

1박 2일간의 행사를 마치고 차이나타운에서. 뒤우측 최현준부장, 그 옆이 카지와라 토시유키 지배인)
ⓒ 요코하마 와카바초 다문화영화제-인천에서 요코하마

추억극장미림 http://www.milimcine.com

 

「見せることで 変えることができれば… 」映画で結ばれた日韓の絆 (‘日本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2019’と’よこはま若葉町多文化映画祭’の現場にて)

「日本で学んだことがある私には本当にこの状況が残念に思われます。しかし、今日のような 両国の映画人が集まる このような交流がとても重要であって、意味深いものなのか実感しております。
”映画は 社会を見る鏡である”という 言葉があります。これは 日芸の 横川信賢先生から よく聞かされた話なのですけれども、
私たちが今の状況を何か大きく変えることはできないと思いますが、私たちは見せることができます。
そして、つくることもできます。
なにかを見せることで、少しはかえられる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ご清聴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去る 6日、埼玉県川口市SKIPシティで開催された「全国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2019 in埼玉」日韓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に参加した ある韓国側の参加者は、このように最後の挨拶をした。

最近日韓の政治問題のために、今回の「全国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2019 in埼玉」でも 韓国側の参加者が 少なくないだろうかと予想したが、心配とは異なり、多くの韓国の関係者の参加に驚かされた。

「全国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2019 in埼玉」と「よこはま若葉町多文化映画祭」に、両国の 映画及び 芸術関係者が 席を共にすることになったきっかけは、去る 6月、仁川のミリム劇場が 横浜の「シネマ ジャック&ベティ」と「Art Lab Ova」及び 日本「コミュニティシネマセンター」を招いて 開催した「ミリム劇場Xシネマ ジャック&ベティ 同時上映展」だった。

当時、このイベントでは、両国の映画が上映されたし フォーラムも開催され、「南極料理人」沖田監督を招待し、観客との対話も交わした。これらの縁により、今度は ミリム劇場関係者や 韓国のインディー系映画監督や 映画関係者、また ミリム劇場に 関連するアーティスト達も 日本で一緒に参加することになったのである。

「去年の山形での「全国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に韓国からゲストをお招きしたことがきっかけとなって、12月には久しぶりに韓国に調査に行くことになり、様々なアートシネマの方々にお会いすることができ、2月には突然、ミリム劇場のチェヒョンジュンさんご兄弟にお会いして、6月には仁川ミリム劇場で日韓共同上映プロジェクト「仁川から横浜まで-ジャック&ベティXミリム劇場」に参加、そして、全国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2019では「日韓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が実現と、様々な幸運が重なって、ここまで漕ぎつけることができました。
今回の会議では、韓国のミニシアターやコミュニティシネマのあり方、熱い思いを、来日された皆さんから、直接聞くことができて、日本の上映者にとっては大きな刺激になりました。
韓国と日本の上映者が、共通する思いをもって上映活動に携わっていることを実感することができ、韓国にもコミュニティシネマの仲間がいることを感じることができたことも、日本の上映関係者にとっては、励みにもなり、勇気づけられることでもありました。
会議の後、多くの参加者から、「今回の会議はとても面白かった」「もっと韓国の上映者とつながりたい」という意見が多く聞かれました。今度は韓国で、韓日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が続けられればと思います。」
一般社団法人コミュニティシネマセンター岩崎ゆう子事務局長は、今回の感想をこう述べた。

去る 7〜8日に行われた「よこはま若葉町多文化映画祭」で「ミリム劇場Xシネマ ジャック&ベティ 同時上映展」という、日韓交流の企画を準備した ‘よこはま若葉町多文化映画祭’ 実行委員長であり、「シネマ ジャック&ベティ」1階で「横浜パラダイス会館」を運営している Art Lab Ovaの蔭山 ヅル代表に感想を尋ねた。

「 元々 若葉町が多文化な町なので、様々な国の映画をいろいろな人々と共に観たり、勉強会や交流会をすることで、様々な視点を共有し考える場を作ってきました。
今回初めて、海外の劇場と その周辺の方々が 参加してくださったことにより、そのミッションが より多角的になったと感じます。
特に、韓国の独立映画を日本で上映することができ その監督が 舞台あいさつを してくださいました。
そして 韓国の独立映画に 多くの観客が関心を示してくれました。また、毎年 開催している 関東大震災後の 朝鮮人虐殺に関する 学習会に韓国の方々が参加してくださり情報の共有ができたことで、今後に続く様々な展開の可能性を感じました。」

「シネマ ジャック&ベティ」の梶原俊幸支配人は「6月に仁川で開催したミリム劇場さんとの同時上映展を日本でも開催することができて本当によかったと思っております。
それぞれの劇場の現状や取り組みや課題などの話を聞くことはとても学びが多いです。
今後も継続的にこの日韓のミニシアター交流企画を続けられるように努力していきたいと思います。」と感想を述べた。

今回の「全国コミュニティシネマ会議2019 in埼玉」のイベントには、全国各地の芸術映画上映館(ミニシアター)と映画関係者が出席した。このため、各地域に 特化した事例などを 聞くことができた。特に参加者らは、韓国の芸術劇場(アートシアター)や 映画に関心を持ち、質問もたくさんした。 「 私たちは 国が違っても、同じ映画共和国の国民である」という 韓国登壇者で、全国芸術映画館協会代表/アートハウス・モモ(ソウル) チェ・ナクヨン副代表の挨拶言葉も印象的だった。

「よこはま若葉町多文化映画祭」では、「「ミリム劇場Xシネマ ジャック&ベティ 同時上映展」が開かれたが、日本では初めて公開された「1991年、春」、そして「妓生:花の告白」の監督らが 観客との対話をした。

それだけではなく、朝鮮問題専門家である 東京大学東洋文化研究所の真鍋祐子教授は 映画祭で上映された韓国映画「工作」と「1991、春」を巡る韓国近現代史について分かりやすく説明してくださり観客の理解を助けた。

最後に、この 交流事業を企画した 仁川ミリム劇場 チェ・ヒョンジュン部長はこう語った。

「 様々なわずかな偶然や 勘違いが 絡み合いながら始まった 日韓の映画館の交流は 2日間の短い時間の間に 映画の上映と観客との対話、ミリム劇場を紹介するフォーラム、アーティスト交流など、充実した 構成でなされました。韓国から来た 小さな 映画館 ミリムの話を聞こうと、日本の観客だけでなく、遠くから 時間を割いて 訪ねてくれた 他の芸術映画館の関係者の姿は、それ自体が 感動でした。また、イベントを紹介する 広報物を作って 貼ってくれたり 劇場のロゴをクッキーにして 販売することはもちろんのこと、朝から夕方まで 丁寧におもてなししてくれる姿に 感動を超え 連帯意識も感じることができました。

今 始まった両国の映画館の交流は、毎年 定期的に行われるものであり、映画や文化芸術を通じて、両国の文化が 紹介されて 疎通する機会を持つことになるでしょう。お年寄りの世代の文化享有と 世代疎通というテーマに 焦点を当てるようにした -韓日 二国の 文化交流の扉を開けたことを 誇りにすることができる事業を 続けていきたいと思います。」

私たちに 一篇の映画や 絵などの芸術作品が 大きな影響を与えるように、今後 育っていく 両国の青少年から 年配の方まで 世代を超えて、このような 状況に接して 感じ 知って行くことが できたらと思う。

 


					
목록으로
메뉴,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