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세계인종차별 철폐의 날 – 이주노동자 증언대회 (3.17)

2019년 세계인종차별 철폐의 날-이주노동자 증언대회

‘이주노동자, 이곳에 삶 – We live here, Our lives are here”’

 

+ 일시: 2019. 3. 17 (SUN) 오후 1:30 ~ 3:00
+ 장소: 서울파이낸스센터 앞 (In front of Seoul Finance Center)
+ 내용: 고용허가제의 폐단과 자본주의 사회의 도구로 살아가는 이주노동자의 인종차별적 피해사례 증언대회
+ 주최: 이주노동자 노동조합
+ 연대: 이주공동행동, 지구인의 정류장(크메르노동권협회), 경기이주공대위, 민주노총

3월 21일은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입니다. 세계 인종 차별 철폐의 날(International Day for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은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1966년 유엔 총회에서 선포한 날입니다. 이 날은 1960년 3월 21일 남아공 샤프빌에서 인종분리정책인 아파르트헤이트에 반대하며 평화적 집회를 벌이다 경찰의 발포에 의해 69명의 시민들이 희생되었던 사건에서 유래했습니다. 그 이후 유엔 인종차별철폐협약이 제정되고 세계 각국에서 인종주의에 저항하는 운동도 확대되었습니다. 더욱이 최근 세계적으로 경제침체 상황에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배척과 혐오를 선동하는 세력이 인종주의를 조장하고 있고, 심지어 최저임금마저 30퍼센트나 깎자는 법안이 발의되는 등 심각한 상황입니다. 또한 미등록 이주노동자에 대한 야만적인 강제 단속추방이 지속되고 있어서 작년에 미얀마 노동자 딴저테이 씨가 추락사 하는 등 비극적 사고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주노동자와 전체 이주민들에 대한 인종주의적 법·제도를 철폐하기 위해 올해 인종차별 철폐의 날을 맞아 ‘이주노동자 증언대회’를 아래와 같이 개최합니다. 함께 힘을 모으고 이주노동자 권리를 쟁취하기 위한 행사에 참가해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 증언 사례:
1) 일상에서의 인종차별 문제
2) 산재사고 피해사례
3) 미등록체류자 단속 문제
4) 최저임금/임금체불 문제
5) 사업장 변경 제한의 문제
6) 난민 노동자 해고 문제

목록으로
메뉴,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