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우리가 직접 만든 생방송 어땠어요? 이주민과 선주민이 함께하는 인터넷방송제작교육

우리가 직접 만든 생방송 어땠어요?
이주민과 선주민이 함께하는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 생방송 현장을 돌아보며

▲ 주안영상미디어센터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 생방송 현장 기념 촬영 좌측 두번 째가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를 기획 진행한 김성화 팀장 ⓒ 야마다다까꼬
“우리 단체에서는 이주여성들이 직접 운영위원으로 참여하며, 우리가 하고 싶은 프로그램을 짜서 진행하는 것이 제일 큰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다른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서는 벌써 그쪽에서 준비한 프로그램에 저희가 참여해야 하는 거니까 완전히 다르지요…”
‘다울빛이주여성연합회’의 중국대표 운영위원을 맡고 있는 서혜림씨는 큰 목소리로 마이크 앞에서 또박또박 말했다.
지난 7월 7일 인천시 남구에 위치한 주안영상미디어센터에서는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의 생방송을 진행했다.

▲ 주안영상미디어센터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 생방송 현장에서 좌측 두번째 다울빛이주여성연합회의 서혜림 씨, 세번째가 김은미 회장. ⓒ 야마다다까꼬
그동안 4월 21일부터 10차 교육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이주배경을 가진 참여자들도 함께 참여하며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을 마친 후에는 수료식을 할 겸, 교육 참여자들이 여러 나라의 특색이 있는 다양한 음식들을 가져와서 소소한 수료파티도 진행했던 듯했다.
우리 ‘이주민방송MWTV’에서도 정혜실 공동대표와 라디오 제작을 담당하고 있는 지수정 PD가 함께 그 자리에 참석하면서 ‘이주민방송MWFM’와의 라디오방송 콘텐츠 제휴사업에 대해서 다시 소개할 기회가 되었다.

▲  <토크 is 노크> 생방송 수료후의 파티 현장에서 ⓒ 야마다다까꼬
이번 교육을 기획 진행한 김상화 팀장님께 물어봤다.
– 이번 교육을 진행하게 된 계기는?
“각 나라마다 선호하는 플랫폼이 있어 인터넷을 유튜브나 페이스북 같은 걸 통한 인터넷방송 교육이 유용하게 쓰일 것 같아서 이번년도는 인터넷방송제작교육으로 진행했다.”
– 교육 후, 생방송을 통해 든 소감 등은?
“대부분이 한국어를 잘 하시는 분들이었고 방송에 대한 의지가 있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컨텐츠도 잘 나오고 분위기도 좋았던 것 같다.”

▲ <토크 is 노크> 생방송 수료후의 파티 현장에서 나와 함께 시민명예외교관협회에서도 활동하며,문화해설사, 일본어 강사로서도 활동중인 박성연 씨(좌측)는 일본의 축제용 의상을 입고 일본의 여행 이야기를 나눴다. ⓒ 야마다다까꼬
– 이후의 교육 계획 등은?
“콘텐츠를 전달하는 방법적인 것 구체적인 기술습득을 좀더 중점으로 하고 지속적인 콘텐츠 제작을위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우연히 이 교육기관 중에 나에게 연락이 온 한 인천시의 시민명예외교관협회 회원 분도 일본 사람들과 이야기 하고 싶어했다. 그래서 이 교육 현장의 일본 분과 만나면 어떨까 해서 소개했다가 관심을 가지게 되서 계속 교육에 참여하게 됐다. 그 날 수료한 모습을 보니까 나에게도 보람을 느낀 일이었다.

▲ <토크 is 노크> 생방송 수료후의 파티 현장에서 나와 함께 시민명예외교관협회에서도 활동하며,문화해설사, 일본어 강사로서도 활동중인 박성연 씨(좌측)는 일본의 축제용 의상을 입고 일본의 여행 이야기를 나눴다. ⓒ 야마다다까꼬
또 이 날, ‘주안영상미디어센터’ 노혁강 소장님을 만나 인사도 하고 올해도 이어서 ‘이주민방송MWTV’와의 업무제휴 협약을 맺게 되었다.
실은 이야기 나누면서 노혁강 소장님이 초창기의 이주민방송에 관련했던 분이라는 사실도 알게 되면서 다시 이어가게 된 인연이 반갑고 기대가 되었다.
‘주안 영상 미디어센터’는 미디어제작교육, 시민방송, 미디어정책 연구, 주안미디어문화축제 등을 진행하고 왔으며, 시민들이 누구나 직접 방송에 참여하는 퍼블릭 액세스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단다.

▲ 주안영상미디어센터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 생방송 현장에서 좌측 두번 째가 ‘주안영상미디어센터’ 노혁강 소장 ⓒ 야마다다까꼬
‘이주민방송MWTV’도 2004년말에 ‘이주노동자의방송’을 설립해 2007년부터 이주민·이주노동자 미디어 교육, MWTV영상아카데미, 이주 미디어 활동가 양성교육, 기자양성교육을 진행하고 왔고, <이주민영화제>도  벌써 올해 11회를 맞이할 예정이다.
‘우리사회 곳곳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이주민들의 다양하고 건강한 목소리를 전달하고자’는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이주민미디어운동단체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기대해본다.
이주민방송 MWTV http://www.mwtv.kr/
다울빛이주여성연합회 www.asiamom.net
주안영상미디어센터 인터넷방송제작교육 <토크 is 노크> 생방송
https://www.youtube.com/watch?v=hhLPOmcK-kE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야마다 다카코 | MWTV 공동대표

 

이주민방송 공동대표이자 이주민영화제 프로그래머. 2011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이주여성 영화제작 워크샵 참여 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인천 통신원, 인천시 공식 블로그 기자단으로 활동했다. 한국과 일본을 오고 가는 <한일짜장면> 라디오 방송을 진행 중이다.

仁川派 라고 아줌마의 韓日짜장면 : http://blog.daum.net/ragoyan/

Facebook : http://www.facebook.com/takako.yamada.98 

목록으로
메뉴,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