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민영화제MWFF] 2020년 이주민영화제가 한 해 쉬어가며 재도약을 꿈꿉니다!

2020년 이주민영화제가 한 해 쉬어가며 재도약을 꿈꿉니다!

 

안녕하십니까?

코로나19로 전국민이 어려운 처지에서 일상을 꾸려가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 과정에서 많은 영화제들이 극장에서 만나는 것이 어려워 온라인 영화제로 형식을 바꾸기도 하는 상황입니다. 저희 이주민영화제도 그러한 사태에서 비켜나 있지는 못하고, 다만 온라인 영화제를 꾸리는 것이 사무국의 조직력과 활동에 부담이 오히려 가중될 상황이라 그것조차 어렵다고 봅니다.

그래서 이주민영화제 MWFF는 올해 아시아발전재단의 후원으로 찾아가는 이주민영화제 공동체 상영회를 통해 지역의 단체와의 연대와 만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평소 지역과의 연대가 소홀했던 것을 회복하고, 영화와 더불어 이슈에 관한 딥토크(Deep Talk)를 통해 관객과 더 긴말한 유대를 이어가고자 합니다. 그 첫번째로 춘천에서 더불어 이주민 플러스와 진행되었으며, 앞으로 광주, 대구, 대전, 보령, 안산, 평택, 천안, 청주 등의 지역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지역에 계신 분들이 서울에서 열리는 이주민영화제 참석이 어려운 점을 고려하고, 이주민감독들과 독립영화감독들이 만든 이주와 관련한 영화가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도록 기획되었습니다. 이러한 기획은 이주민영화제가 끝난 다음해에 계속해서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2021년에는 이주민영화제를 서울 지역에서 본 영화제로 만나시고, 그 다음해에는 찾아가는 이주민영화제로 지역에서 함께 여러 곳에서 만나는 방식으로 이어가려고 합니다.

그동안 매년 만났던 이주민영화제가 운영에 있어서 힘에 부쳐 왔음을 솔직하게 말씀 드리고, 격년의 본 영화제와 사이 사이의 찾아가는 영화제로 자리매김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더 많은 곳에서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게 되기를 고대하고 있으며, 더 많은 작품으로 프로그램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영화감독들 또한 작품 제작의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 영화제에서 더 만나게 되리라 믿습니다.

그렇게 지속적으로 우리가 만나려면 무엇보다 여러분의 지지와 후원이 있어야 합니다.

중단된 사전제작지원 프로그램의 부활과 더 좋은 작품들을 선정할 수 있는 상영료 확보 그리고 대관비 외 비용이 충당될 수 있도록 관심과 입소문 그리고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이주민영화제 MWFF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주민방송MWTV 대표 정혜실 드림

목록으로
메뉴,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