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자 차별 선동하는 기독자유당에 시민 3천여명 국가인권위 진정 제출

지난 20대 총선에서 ‘동성애 반대’, ‘이슬람 반대’를 대표 공약으로 내건 기독자유당에 국가인권위원회의 진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24일 오전 서울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렸다.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과 ‘이주노동자 차별철폐와 인권노동권 실현을 위한 공동행동’은 소수자 차별 선동에 제동을 걸고 참담한 인권 현실을 바꾸기 위해 기독자유당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집단 진정할 것을 시민사회에 호소해, 시민 3천195명과 62개 단체가 동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똥’의 에디 활동가, ‘성소수자 부모모임’ 홍정선 대표, 무슬림 이주민 당사자인 서울경기인천 이주노동자종합 섹 알 마문 수석부위원장, 무슬림 가족 당사자인 정혜실 이주민방송 대표가 규탄발언을 했다. 에디 활동가는 “우리도 똑같은 사람”이라며 헌법을 인용하며 “국가가 개인의 불가침의 인권을 확인하고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홍정선 대표는 지난 20대 총선 때 동네마다 걸린 기독자유당의 동성애·이슬람 반대 현수막을 보며 가슴을 저며야했다고 했다.

진정 대리인으로 나선 한가람 변호사는 “일본의 재특회, 유럽의 네오나치, 미국의 KKK와 같은 주장을 하는 단체가 정당의 형식을 빌어 거액의 국고보조금을 수령”해 “헌법상 평등원칙과 정교분리원칙에 반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차별행위의 중단과 정당 국가보조금 등 공적 자원이 이용되지 않도록 권고가 필요하다”고 했다.

MWTV 숲씨 기자

목록으로
메뉴,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