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메르스사태 속에 이주노동자는 아프다는 이유만으로 쫓겨나야 하는가

메르스사태 속에 이주노동자는 아프다는 이유만으로 쫓겨나야 하는가

– 무더위 속 고된 노동으로 인한 피로몸살 때문에 내팽개쳐진 농촌 이주노동자

– 고용노동부농협은 사업주 계도를 확실히 해야

 

경남 밀양의 한 농업 사업장에 버마출신 남성노동자 1명과 캄보디아 출신 여성노동자 A가 상시 고용된 노동자로 일하고 있고다른 모든 노동자들은 외부에서 와서 일하고 있다여성노동자 A는 이 곳에서 11개월 동안 일해 왔다한 달에 휴일은 하루였고하루에 8.5 ~ 11.5 시간을 일했다.

그러던 중 6월이 되어 날이 더워지면서 몸이 파김치가 되고 지쳐서열이 나고 몸살기가 생겼다그래서 며칠간 세 차례 보건소에 다녀왔다의사는 통상의 몸살감기로 별문제가 아니니 휴식하라고 했다.

 

그런데 6월 6사업주는 나가라며 A씨를 내쫒았다. A씨는 갈 곳이 없었다일이 힘들고 휴일이 없어 고되지만몸살기도 있는데 당장 어디로 가란 말인지 막막했다더욱이 거리를 떠돌면 미등록 체류자가 되기 십상인데 어디를 갈 수 있단 말인가.

 

 A씨는 사업주에게 ” 나 안 아파나 일해요.” 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사업주는 너 안 돼위험해일하지마여기서 나가. 7월까지 돌아오지마!” 라고 윽박질렀다고 한다. “사장님나 병 없어요나 일해요괜찮아.” A씨는 다시금 간청하였지만사업주는 안 돼너 병 있어너 여기서 일하면 다른 사람 안 와동네 아줌마들 일하러 안 온대너 때문이야. 7월까지 다른 데 가 있다가 병 없으면 와! “라고 내쫓았고, A씨의 숙소의 방문을 잠가버렸다. A씨는 거리를 떠돌다가 안산에 있는 지구인의 정류장으로 와서 여성노동자 쉼터에서 지내고 있다.

 

아무리 메르스 사태로 인해 전 국민이 불안한 상황이라지만 고된 노동으로 인해 체력이 약해지고 몸살이 난 이주노동자를 아무런 대책없이 길거리로 내쫓을 수 있는가더욱이 사업주는 7월이 되면 1년이 되어 퇴직금을 줘야 하는데 이를 주지 않기 위해 쫓아낸 건 아닌가 하는 의혹마저 있다.

정부에서는 발열 증상 같은 것이 생기면 메르스 직통전화로 연락을 하거나가까운 안심병원으로 연락하라고 홍보를 하고 있지만그러한 정보가 영세 사업주들에게 잘 전달되고 있는지이주노동자들에게도 알려지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오히려 이 사례에서 보듯이 실컷 부려먹다 메르스를 빌미로 이주노동자를 쫓아내는 행태가 더 있을지 심히 우려된다특히 가장 열악한 상황에 놓인 농축산 어업 이주노동자들은 정보 자체에 잘 접근할 수 있지 못하기 때문에 고용노동부와 농협수협 등이 사업주들을 더욱 확실히 계도하고 해당 이주노동자들에게 메르스에 대한 정보를 자국어로 제공해야 한다이주노동자들이 애꿎게 쫓겨나서는 안된다.

2015년 6월 23일

                              이주노동자 차별철폐와 인권 노동권 실현을 위한 공동행동 

목록으로
메뉴, 검색 닫기